사드 대란’과 더불어민주당의 선택 / 정욱식(평화네트워크 대표)

더미래연구소의 두번째  IF COMMENT  ‘사드 대란’과 더불어민주당의 선택이 나왔습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사드대란에 관한 코멘트입니다. 1. 문제제기 “문제는 커졌는데 실력 쌓기에 소홀해온 10년, 이 사이에 먹고 사는 문제는 죽고 사는 문제와 유착되었다. 정권이 바뀌면 달라질까? 이 책이 타산지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하다. 픽션 <웰조선>이 실현되길 기원하면서.” 졸저 <말과 칼> ‘웰조선’편의 자서(自序)이다. 여기서 “문제”는 북핵을

美 전문가 “사드 한미 관계 영향 적을 것…정치적 접근은 우려”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국 내 논란이 한미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안보 문제를 정치적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다는 우려도 표명했다. VOA(미국의 소리) 방송은 이날 미국의 여러 전문가들이 문재인 정부의 사드 관련 조치들이 납득이 간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선거 유세와 TV 토론에서 이미 사드 배치

중국은 사드 배치에 야만국 행세 말아라

북괴 핵무기엔 흐지부지, 우리 방어무기엔 단호한 중국 종북좌익척결단 외   기자회견 안내: 주제: 사드 배치에 어불성설의 억지를 부리는 중국은 인류의 적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 시간 및 장소: 2월 25일(목) 오후 2시, 주한 중국대사관(중구 명동2길 27) 주최: 종북좌익척결단,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나라사랑어머니연합,바른사회시민연대,무궁화사랑운동본부, 바른사회여성모임,자유대한포럼     우리의 방어용 사드 배치에 어불성설의 억지 부리는 중국은  대한민국과 평화와 인류의 적이 되지 않길 바란다   북한

중국이 사드를 두려워하는 진짜 이유

둥펑이 뜨면 사드가 쏜다 미 항모 막을 미사일 무력화… 미·중 군사 균형 무너져 김관옥  계명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주간조선 [2398호] 2016.03.14 중국은 미국이 중국의 주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줄곧 주장해 왔듯이 한국의 주권도 존중해야 한다. 한국은 사드 배치 문제를 안보적 차원뿐만 아니라 한반도 냉전을 근본적으로 완화하는 기회로 활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 최근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군함들과 대치했던 미국의 항공모함

국민의당 박지원, 한민구 ‘韓사드 배치’ 발언 비판

    \      국민의당 박지원, 한민구 ‘韓사드 배치’ 발언 비판 사드반대논리 북한간첩은  근본적 원천적으로 중국간첩이자 종북종중 반국역적이다  박지원도 그같은 국민의혹에서 전혀 조금도 벗어날수 없다   대역이적 김대중의 간신출신 간첩 & 간적 박지원,   한민구 ‘韓 사드 배치 의사 분명 확고 ‘ 발언에   엉뚱시비 소설같은 황당 편향 간설 허구 논리로 비판    ======================================================================================== 박지원, 한민구 ‘韓사드

우리의 생존권에 간섭하는 중국의 외교적 오만

  중국의 부당하고 몰상식한 대한(對韓) 외교가 용납되기 힘들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동아닷컴은 “중국이 또다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를 두고 반대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표명하면서 한국과 중국이 다시 한 번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며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쑨젠 궈 중국 인민해방군 부총참모장은 4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제15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서 양자 회담을 갖고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사드에 관한 중국의 용납될수 없는 갑질

사드에 관한 중국의 용납될수 없는 갑질. 우리의 생존권에 간섭하는 중국의 외교적 오만. 안보자위적 북핵대응 응급결정 사드배치에 월권반대하는 중국의 방자 무뢰한 주권침해 행태를 한국민은 용납할수 없다~! 한미양국, 카터 국방장관. 中 반대 상관없이, 사드배치 결정확정 사드에 관한 중국의 용납될수 없는 왈가왈부 윽박 공갈적 간섭 갑질.  우리의 생존권에 간섭하는 중국의 외교적 오만  우리의 안보자위적 북핵대응 응급결정 사드배치에 월권반대하는 중국의

미군의 전술핵무기 한·미 공동 운영하자

북한의 핵위협이 머지않은 시기에 현실로 다가올 가능성을 두고 강력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대표를 지냈던 정몽준 전 의원은 “핵은 핵으로 상호 억지될 수 있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핵을 포기시키지 못한다면 (한국의) 독자적인 핵무장 밖에는 대안이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국내 보수론자들의 핵무장론과 핵주권론은 일부 국민 사이에 설득력을 발휘하고 있다. 미 공화당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도

한미 국방장관 전화통화…북핵 도발 대처, 사드 배치 추진

한미 국방장관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 즉각 대처하고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예정대로 진행하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국방부에서 배재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미 군 당국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 즉각 대응하고 주한 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를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오늘 아침, 이 같은 내용으로 전화통화 했다고 밝혔습니다. 약

주한미군, 사드 전격 배치

주한미군이 2017년 4월 26일 사드의 일부 핵심 장비를 경북 성주골프장에 전격 배치했다. 주한미군은 이날 0시부터 오전 7시까지 부산과 경기 오산, 경북 칠곡기지에 보관 중이던 이동식발사대 2대와 탐지레이더(AN/TPY-2), 교전통제소 등 사드 주요 장비를 20여 대의 군용 트럭과 대형 트레일러에 나눠 싣고 성주골프장으로 이동 배치했다. 그러나 대선 전 장비 반입이 불가능하다고 했던 국방부 설명과 배치되는 결정인 데다가 주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