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드 전격 배치

주한미군이 2017년 4월 26일 사드의 일부 핵심 장비를 경북 성주골프장에 전격 배치했다. 주한미군은 이날 0시부터 오전 7시까지 부산과 경기 오산, 경북 칠곡기지에 보관 중이던 이동식발사대 2대와 탐지레이더(AN/TPY-2), 교전통제소 등 사드 주요 장비를 20여 대의 군용 트럭과 대형 트레일러에 나눠 싣고 성주골프장으로 이동 배치했다.

그러나 대선 전 장비 반입이 불가능하다고 했던 국방부 설명과 배치되는 결정인 데다가 주민 의견 수렴과 공여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치지 않는 등 예상보다 빠르게 이뤄진 절차에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실제로 기습적으로 이뤄진 사드 장비 이송 과정에서 경찰과 주민 간 충돌로 부상자가 발생했다. 80개 중대 1만여 명을 투입한 경찰은 4월 26일 오전 3시 40분부터 모이기 시작한 집회 참가자들을 강제 해산시켰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 등 12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